안녕하세요. 프로젝트 말라위 6기 펠로우 김송이입니다.


 201212 22일부터 26일까지 프로젝트 말라위 팀이 잠비아로 팀빌딩을 위한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 잠비아는 말라위 서북부에 인접해 있는 국가로 1인당 GDP는 말라위의 약 2배 정도이며 (실질 GDP, 2011년 기준) 말라위와 비교했을 때 약 6배 정도 더 큰 면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IMG_4472_s.jpg


 말라위에 오기 전에는 아프리카 국가간의 차이점을 잘 알지 못했습니다. 그저 아프리카의 자연 환경이나 기후 등 단편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아프리카를 바라봤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번 여행을 통해 각 나라 마다 환경, 거버넌스, 문화 등에 있어서 다양한 차이점이 있다는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서로 국경을 마주하고 있지만 두 나라간의 출입국 수속 시스템이나 식당에서의 서비스 등 많은 부분에 있어서 차이가 있었습니다.



IMG_4572_s.jpg

 

 잠비아의 수도 루사카는 높은 빌딩들도 많고 도로도 잘 포장되어 있어, 말라위의 수도 릴롱궤보다 좀더 도시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세계 3대 폭포로 알려진 빅토리아 폭포는 잠비아와 잠바브웨 국경에 위치하여 잠비아의 큰 관광수입원이 되고 있습니다. 엄청난 규모의 빅토리아 폭포는 말라위의 관광 자원과 인프라에 대해 생각하게 했습니다.


IMG_3710_s.jpg


 프로젝트 말라위 팀은 잠비아의 잠베지 강에서 함께 레프팅을 하며 팀웍을 다졌습니다. 강한 물살 탓에 보트가 뒤집혀 물에 빠지기도 하고, 햇살이 강해 많이 타기도 했지만 함께 단합하며 레프팅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남반구에 위치하여 12월이 여름인 잠비아에서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특별한 경험도 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워크샵을 통해 잠비아에서 잊지 못할 추억도 쌓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