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6645928&cp=du


아프리카미래재단(이사장 황영희)은 아프리카 동남부에 위치한 말라위에서 에이즈(HIV/AIDS) 예방을 위해 진행 중인 남학생 포경수술이 최근 500건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재단은 20109월부터 20138월 말까지 우리 정부의 국제빈곤퇴치기여금 사업의 일환으로 말라위 치무투, 치투쿠라 지역 에이즈 예방 및 모자보건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재단은 말라위 대양누가병원과 협력, ‘프로젝트 말라위(Project Malawi)’라는 이름으로 수도 릴롱궤의 33개 중등학교를 대상으로 에이즈 예방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포경수술은 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진행돼 왔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냐, 우간다 등의 연구에 따르면 포경수술은 에이즈 감염을 60%까지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유엔에이즈(UNAIDS)도 에이즈 발병이 높은 국가들에 대해 포경수술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말라위의 ‘2010년 인구 및 보건 조사에 따르면 이 나라 남성의 21.6%만 포경수술을 받았다. 포경수술을 하면 무슬림으로 개종하는 것과 같다는 편견 때문에 인구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기독교 청소년은 수술을 기피하고 있다. 아프리카미래재단은 사업이 종료되는 내년 8월 말까지 모두 1000명의 남학생이 포경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재단은 프로젝트 말라위를 통해 청소년들의 성적 위험 행동을 줄이고, 올바른 행동변화를 이끄는 등 에이즈를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