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kidokin.kr/bbs/board.php?bo_table=f01&wr_id=184



아프리카미래재단 포경수술 지원 에이즈 예방 나서

아프리카 말라위서 중등학생 대상 예방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

 

사단법인 아프리카미래재단(이사장 황영희)이 아프리카 동남부에 위치한 말라위에서 500번째 남학생 포경수술을 진행했다. 아프리카미래재단은 지난 20109월부터 20138월말까지 우리정부의 국제빈곤퇴치기여금의 일환으로 말라위 치무투, 치투쿠라 지역 HIV/AIDS 예방 및 모자보건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말라위 대양누가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프로젝트 말라위(Project Malawi)’라는 이름으로 말라위 수도 릴롱궤 33개 중등학교를 대상으로 HIV/AIDS 예방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1110500번째 학생을 시술해 에이즈 예방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보고에 의하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냐, 우간다에서 이뤄진 연구결과는 포경수술로 에이즈 감염을 60%까지 감소하는 것을 확인됐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와 유엔에이즈(UNAIDS)에서는 에이즈 발병이 높은 국가들에게 남성 포경수술을 권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말라위의 2010년 인구 및 보건 조사 (Demographic and Health Survey 2010)에 따르면 말라위 남성의 21.6%만이 포경수술을 받았고, 무슬림을 제외하고는 그 비율이 10% 미만에 그친다. 또한, 포경수술을 하면 무슬림으로 개종하는 것이라는 사회적 관념 때문에 인구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기독교인 청소년들에게 포경수술을 권할 때 상당한 어려움이 따른다.

 

 

아프리카미래재단은 사업이 종료되는 시점인 20138월까지 총 1,000명의 남학생이 포경수술을 진행내 나갈 방침이며, 적극적인 홍보와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아프리카미래재단이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 말라위로 인해서 그동안 말라위 보건정책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으나, 최근에는 정부측에서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대대적인 홍보 갬페인을 준비 중에 있다고 동 재단 관계자가 말을 전했다.